상품판매시 내년 1월부터 암의 직접치료 약관 적용해야
게시판
– 질병후유장해보험관련 정보를 점검해보세요.

2019년 1월을 기점으로 암보험의 보험약관이 변경될 방침입니다.
핵심 내용은 암 직접치료와 관계 없이 요양병원에서 암으로 입원하면 보험금을 받는 것입니다.
이는 보험사와 가입자 사이에 계속해서 분쟁을 일으킨 암 직접치료에 대한 문제로 금융감독원이 해결책을 내놓은 것입니다.
주의하실 점은 암에 대한 모든 입원치료비가 아니라 요양병원에 입원하는 경우 입원보험금과 별도로 보장받는 것입니다.


변경 전에는 암보험 가입자들이 항암 치료 시 발생하는 후유증이나 합병증을 암에 대한 직접치료로 주장했습니다.
그러나 보험사에선 이와 같은 사실을 암으로 보기 어려워 보험금 지급이 불가능하다고 맞섰습니다.
이러한 분쟁이 지속되자 암보험 약관 중 암 직접치료에 대한 목적으로 보험금을 지급하는 조건이 모두 바뀌었습니다.
암 직접치료는 이제 암 제거 혹은 암 증식 억제 치료에 대해서 의학적인 안정성 및 유효성이 입증된 임상적 통용치료를 일컫습니다.


금융감독원은 계속해서 암보험 약관 개선을 위한 금융감독원, 보험연구원, 보험개발원 그리고 한국소비자원 등이 포함된 암보험 약관 개선 TF를 운영했습니다.
이러한 변화는 보험료가 인상될 위험이 있으나 보험금 및 입원일수는 보험사와 조정할 계획이라 전했습니다.